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내가 왜 이리됐나" 이민우 母, 치매 의심…현관 비번·집 호수 잊어버려 오열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8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9 09:48 송고 | 2024-06-09 09:55 최종수정
KBS 2TV
KBS 2TV


'살림남' 이민우가 어머니의 치매가 의심되는 증상에 오열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박서진, 이민우의 일상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6.4%를 기록했으며, 박서진이 실수로 동생 효정의 검정고시 불합격 사실을 부모님에게 폭로하는 장면이 8.2%의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서진은 어머니의 생일을 맞아 놀이공원 나들이 후 요요미와 함께 집으로 돌아왔다. 생일상을 차리던 박서진과 동생 효정이 어머니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지만, 요요미가 특유의 밝은 성격으로 중재에 나서 분위기를 풀었다. 이에 백지영은 "서진, 민우, 지원 모두 요요미 같은 사람 만나면 좋겠다"며 요요미의 친화력에 감탄했다.

어머니의 생일파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박서진이 실수로 효정의 검정고시 불합격 소식을 폭로해 분위기가 다운됐다. 이에 박서진은 노래 선물로 분위기를 전환했고, 요요미의 도움으로 어머니와 아버지의 손을 잡고 진심을 전해 감동을 줬다. 

또 박서진은 어머니의 생일 선물로 새로 이사 갈 집의 도면을 공개했다. 그는 오래 전부터 이사를 계획했다며 "위급 상황 시 다리가 불편하고 운전을 못 하는 부모님을 걱정해 병원이 가까운 곳에 집을 지어드리고 싶었다"고 이사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박서진의 어머니는 고생한 아들 생각에 반가워하지 않았다. 이에 박서진은 "부모님이 좋은 집에서 살 수 있는 날이 저보다 별로 없을 것 같더라"며 "나는 부모님이 떠난 뒤에 살면 되니까 지금 부모님이 행복한 모습을 보고 싶다, 그래서 부담 안 가지셨으면 좋겠다"고 지극한 효심을 드러냈다.

이어 이민우의 부모님과 사는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어머니의 건망증이 점점 심해지자 걱정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핸드폰을 깜빡하고 외출한 어머니가 좀처럼 돌아오지 않자 결국 어머니를 찾아 나섰고, 1층 현관에 쪼그리고 앉아 있는 어머니를 보고 깜짝 놀랐다. 

어머니는 이민우가 나타나자 "들어가지도 못하고 내가 왜 그러냐, 오랫동안 있었다"며 "내가 왜 이렇게 됐냐"고 오열했다. 이민우의 어머니는 1층 현관문 비밀번호와 집 호수를 잊어버려 들어가지 못했던 것. 이민우 또한 어머니의 눈물에 속상해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이민우는 누나를 불러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누나는 어머니가 지난해 다녀왔던 여행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고, 이에 이민우는 어머니에게 치매 검사를 제안했으나 어머니는 계속 거절했다. 그러자 이민우는 "더 심해지면 가족들을 기억 못 할까 봐 무조건 설득시키려고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살림남'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