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45만평 뉴질랜드 땅 소유' 김병만 "母, 재작년 갯벌서 고립돼 사망" 눈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9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9 09:40 송고
TV조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김병만이 뉴질랜드 정글을 소유하게 된 근황과 더불어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전한다. 

9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만능 개그맨' 김병만과 함께 동두천으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만은 오랜만에 TV를 통해 '진짜 족장'이 된 근황을 전격 공개한다. 식객 허영만은 무려 45만 평 뉴질랜드 정글의 주인이 됐다며 정글 생활 이야기를 털어놓자, 정글을 제대로 즐기는 그에게 잘 보이기 위해 칼국수 한 그릇을 가득 떠줬다는 후문이다.

이어 연예계 대표 '자격증 부자' 김병만은 "취득한 자격증만 25개"라 밝히며 열정 넘치는 취미 생활을 공개한다. "2017년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척추가 골절됐음에도 재활에 성공, 다시 스카이다이빙을 한다"는 김병만의 말에 식객은 "못 말린다"며 걱정을 내비친다. 이에 김병만은 "키가 158.7cm에서 159cm로 커졌다"고 말하며 천생 개그맨의 면모를 보인다.

아울러 김병만은 자신의 어린 시절과 돌아가신 어머니에 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그는 네팔에 학교를 짓고 있는 이유에 대해 "네팔 정글에서 만난 원주민 아이들을 보며, 어릴 적 나와 비교해 본다"고 밝힌다. 또 어머니가 생각난 김병만은 눈물을 참지 못하며 "재작년 대서특필된 '갯벌에서 밀물 고립 사망 사고'의 사망자가 나의 어머니였다"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손주들에게 줄 홍합을 놓지 않았다"고 고백해 현장을 먹먹하게 한다.
김병만과 식객은 주문 즉시 손 반죽한 칼국수 면에 직접 채취한 쑥이 들어가는 손칼국수 식당에 방문한다. 손 반죽에 도전한 김병만은 어설픈 솜씨로 달인의 체면을 구기나 싶더니, 곧바로 손 반죽을 이용해 피자처럼 도우를 돌려 단골손님까지 김병만을 식당 직원으로 착각하게 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더해 두 식객은 72년간 변치 않은 레시피가 담긴 이북식 냉면 한 상과 실향민인 1대 사장님이 함경도 원산에서 먹던 양념으로 만든 이북식 고추장 돼지갈비 한 상도 만나본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이날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