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3호선 연신내역서 작업자 1명 감전사…국토부, 초기대응팀 급파

(서울=뉴스1) 황보준엽 기자 | 2024-06-09 09:29 송고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국토교통부가 9일 오전 1시 41분경 수도권 3호선 연신내역 전기실에서 작업자가 사망한 사고와 관련 신속한 사고복구와 조사를 위해 철도국장, 철도안전감독관 등 초기대응팀을 현장에 급파했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연신내역에 현장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사고 수습 중이다.
작업자(53세, 남, 서울교통공사 소속)는 전기실 내 고압 전선 케이블 관련 작업 도중 감전된 것으로 추정되며, 119 출동해 심폐소생술 시행 후 2시 5분경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전 2시 40분경 사망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안전조치 및 규정 준수 여부 등 작업 전반을 조사해 사고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wns83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