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양의지 3안타+양석환 솔로포' 두산, KIA와 난타전 끝에 승리…5연승 질주

9-8로 승…선발 조기 강판 후 불펜 7명 가동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024-06-08 21:00 송고
두산 베어스 양의지가 8일 KIA와 경기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두산 베어스 양의지가 8일 KIA와 경기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두산 베어스가 11안타를 몰아친 타선의 집중력 힘입어 KIA 타이거즈에 역전승하며 5연승을 질주했다.

두산은 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SOL뱅크 KBO리그 KIA와 홈경기에서 9-8로 승리했다.
5연승의 상승세를 탄 두산은 37승2무27패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반면 KIA는 2연패에 빠지며 26패(36승)째를 당하게 됐다.

두산은 선발 김유성이 1회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강판 당했다. 하지만 불펜진들이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선 3번 지명타자 양의지가 4타수 3안타 2타점, 5번 1루수 양석환이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8번 2루수 이유찬이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KIA 선발 캠 알드레드는 데뷔전에서 3이닝 6피안타 3볼넷 4탈삼진 6실점으로 시즌 첫 패를 당했다.

이날 경기 선취점은 KIA 몫이었다. KIA는 두산 선발 김유성을 1회부터 몰아 붙이며 2점을 냈다.

2회에도 두산 불펜 김명신을 상대로 박찬호와 최형우의 1타점 적시타로 점수를 벌린 KIA는 4회 한준수의 솔로포까지 터지며 5-0으로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그러나 두산은 3회부터 이날 데뷔전을 치른 알드레드를 두들기기 시작했다. 3회 라모스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을 하기 시작한 두산은 4회 대거 5점을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 베어스 양석환이 8일 KIA와 경기에서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News1 이승배 기자
두산 베어스 양석환이 8일 KIA와 경기에서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News1 이승배 기자

선두 타자 양석환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김기연과 김재호에게 연속 볼넷을 고르며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은 두산은 이유찬과 조수행이 연속 적시타를 치며 5-3으로 따라갔다.

이어 바뀐 투수 임기영에게 라모스가 1타점 희생플라이, 양의지가 2타점 적시타를 치며 6-5로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5회에도 양석환이 임기영을 상대로 4구째 시속 135㎞짜리 직구를 공략해 시즌 16호 솔로포를 쏘아 올리며 7-5로 점수 차를 벌렸다.

두산은 7회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7회초 1점을 내줘 추격을 허용한 두산은 7회말 2사 만루에서 이유찬이 내야 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어 조수행이 2타점 적시타를 9-6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9회 1사 후 이교훈이 소크라테스에게 2점 홈런을 내줬지만 김택연이 등판해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