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공공감사 국가자격제도 도입 추진…'공신력·전문성' 키운다

감사원, 최근 관련 연구용역도 발주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4-06-09 06:00 송고
서울 종로구 감사원. 2023.9.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종로구 감사원. 2023.9.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정부가 공공감사의 전문성과 신뢰성을 확대하기 위한 국가자격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9일 정부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회계, 직무감찰 등 공공감사 분야를 아우르는 국가자격제도 신설 논의를 시작했다.
공공감사는 공공부문의 운영, 사업, 정책 등에 대해 합규성, 경제성, 효과성 등의 기준에 따라 조사·평가하는 행위다.

국가 최고 감사기구인 감사원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의 공공감사법 등에 따라 이들 자체 감사기구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 및 제고하고 지원·협력하고 있다.

감사원은 이 일환으로 공공감사 관련 국가자격제도 도입을 검토 중이다. 특히 최근 반부패·청렴행정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감사 역량 강화 방안에 관한 관심이 늘고 있는 반면 관련 자격제도가 난립하면서 보다 전문적이고 공신력 있는 자격제도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돼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감사원은 공공감사 관련 국가자격 신설 필요성 등에 대한 시장 및 수요조사, 직무분석, 시험제도와 자격운영 방안 등을 연구하는 용역을 지난 4일 발주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해당 연구를 통해 공공감사 국가자격 신설 필요성을 분석하고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수립을 위한 직무모형 작성 등의 자격구조를 구축하며, 자격 법제화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공신력 있는 국가자격증이 굉장히 부재한 상황"이라며 "감사원이 감사기구로서 해당 분야에 대한 공신력 있는 자격제도를 신설하는 게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