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눈빛에 담은 절박한 마음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6-07 14:46 송고
MBN 세자가 사라졌다
MBN 세자가 사라졌다


MBN 세자가 사라졌다
MBN 세자가 사라졌다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가 섬세한 표현력으로 안방에 울림을 전했다.
7일 공개된 MBN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연출 김진만, 김상훈)스틸컷에서 이건(수호 분)의 절박한 순간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 수호는 자신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외조부 현목(남경읍 분)을 반정 세력에 의해 잃는가 하면, 해독제로 의식을 되찾은 아버지 해종(전진오 분)과 감격적으로 재회하는 등 양극단의 감정을 오가는 이건의 서사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풀어내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스틸컷에는 현목을 살리려 대비(명세빈 분)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 절박한 심경을 담아낸 눈빛과 절망감에 사로잡힌 얼굴, 목숨을 잃은 현목을 붙잡고 오열하며 복수심을 되새기는 모습까지 안방극장을 뜨겁게 했던 수호의 열연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이처럼 수호는 회가 거듭될수록 더욱 짙은 감정선으로 여운을 남기는 것은 물론 다이내믹한 이야기를 안정감 있게 끌고 가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만큼, 악인들을 향한 처절한 응징이 펼쳐질 남은 4회의 활약에도 기대를 모은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지난 16회에서 전국 4%(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해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MBN에서 방송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