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시 57분에 컴퓨터 끄는 신입…옆자리 선배 일하는데 참, 정상인가요?"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07 11:07 송고
© News1 DB
© News1 DB

퇴근 시간 3분 전 컴퓨터 끄는 신입의 행동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5시 57분에 PC 끄는 신입'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어찌해야 하냐. 신입이 5시 57분에 PC 끈 뒤 6시 되면 인사하고 간다"며 "입사 한 달 차고, 여긴 공기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옆자리에 선배가 일하고 있는데 할 일도 많은데 먼저 가는 게 정상인가?"라며 "'선배님 뭐 도와드릴 거 있나요?'라고 묻길 바라면 좀 그런가"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직장인들은 "그럼 네가 5시 56분에 컴퓨터 꺼라", "꼰대냐?", "그냥 관심을 꺼라", "네가 돈 주냐?", "10분 일찍 컴퓨터 켜는 건 당연하고 3분 먼저 끄는 건 안 되냐", "선배 일하고 있으니까 퇴근 눈치 주는 건 꼰대다", "출근해서 3분 일찍 컴퓨터 켜는 건 뭐라고 안 하잖아. 그러려니 해라" 등 A 씨를 질타했다.

한 직장인은 "넌 걔가 6시 안 돼서 컴퓨터 끄는 것보다 너보다 먼저 퇴근하는 게 기분 나쁜 것"이라며 "걔가 6시에 컴퓨터를 꺼도 너의 기분은 변함없을 거다. 3분 먼저 컴퓨터 끄는 것보다 너보다 먼저 가는 게 네 기분이 나쁜 거겠지"라고 꼬집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업무 시간을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들은 "6시까지 업무 시간이니까 6시에 컴퓨터 끄고 가라고 해라", "먼저 가는 건 상관없는데 6시에 꺼야 하는 거 아니냐", "6시 이후에 바로 나가든 말든 상관없지만 근무시간은 지켜야지" 등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직장인은 "경력직 아니고서야 배울 것도 많을 텐데 일에 애정 코털만큼도 없고 매번 그런 식으로 근태 자유롭게 처리하는 놈 치고 오래가는 놈 못 봤다. 때 되면 떠날 것"이라고 조언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