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재명 "원구성 합의 안되면 다수결 구성이 타당"(종합)

"법대로 신속하게 일하는 국회 만들어가야"
박찬대 "與 오전 중 상임위원 명단 제출해야"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한병찬 기자 | 2024-06-07 09:54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찬대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원 구성 법정시한인 7일 국민의힘의 상임위원 선임안 제출을 압박하며, 합의가 되지 않으면 법 대로 처리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타협을 시도하고 조정을 해보되 되지 않으면 합의가 될 때까지 무한하게 미룰 게 아니라 헌법과 국회법, 국민의 뜻에 따라 다수결 원리로 원 구성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그는 "노는 국회가 아니라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 국정을 책임진 주체는 정부와 여당"이라며 "법대로 신속하게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오전 중에 바로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길 바란다"며 "질질 끌거나 거부할 시 이후 벌어질 일 모든 책임은 국민의힘에 있다"고 압박했다.

그는 "상임위원이 선임돼야 위원장을 선출하고 그래야 국회가 일할 수 있다. 민주당은 준비돼있고 바로 제출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그동안 대화와 타협을 통한 원구성에 노력하되 시한 안에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법 대로 원구성을 해야 된다는 입장 일관되게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명단 제출 거부하거나 지체하는 것은 일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자 일하는 것 자체를 방해하겠다는 선언"이라며 "일을 안 할거면 국회의원을 할 이유도 없고 정당 구성할 이유도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국회법을 무시하면서 원구성을 볼모로 잡고 민생을 방치하고 개혁을 방해하면 민생 방치세력, 개혁 방해세력, 무노동 불법세력이란 전국민적 지탄을 받게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여야는 이날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막판 원구성 협상에 나선다. 민주당은 협상이 불발될 시 10일 본회의를 열고 상임위원장 선출안을 단독 처리할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traini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