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니 구, 부모님에 "이제 나한테 기대도돼" 눈물바다

7일 MBC '나혼자산다' 방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6-07 08:58 송고
MBC 나혼자산산다
MBC 나혼자산산다

'나 혼자산다' 대니 구가 가족들과 만나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7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등)에서는 부모님과 가족사진을 찍으면 추억을 쌓는 대니 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대니 구 패밀리가 곱게 한복을 맞춰 입은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33년째 함께한 가족사진 촬영 '루틴'을 지키기 위해 한복을 맞춰 입고 경복궁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하기로 한 것. 대니 구와 아버지는 난생처음 머리 장식을 하고 단아한 한복을 입으며 어색해하는 어머니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한다. 스윗한 매력도 부전자전인 대니 구와 아버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가족사진 촬영과 경복궁 투어를 마치고 배가 고파진 대니 구 패밀리는 맛있는 한식 한 상을 즐긴다. 식사를 하며 부모님의 미국 살이에 대한 이야기를 듣던 대니 구는 "나는 내 교육 때문인 줄 알았다"라면서 33년 만에 알게 새로운 사실에 놀라워한다. 대니 구의 어머니는 "사람 인생은 아무도 모르는 거야"라고 반응해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대니 구가 부모님의 환갑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한 축하 케이크를 준비하는 모습도 공개된다. 대니 구 부모님은 케이크 속 선물에 깜짝 놀라는가 하면, 아들이 준비한 릴레이 서프라이즈에 울컥한다. 특히 "이제 나한테 기대도 돼"라는 대니 구의 속 깊은 고백에 현장은 눈물바다가 된다고. 웃음과 감동으로 가득 채워진 대니 구 패밀리의 하루에 기대가 모인다.

7일 밤 11시 10분 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