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환자 모으려 브로커 40명 위장 취업시킨 강남 산부인과

브로커 일반직원으로 근로계약…환자 소개 대가 금전 보상
경찰, 의료법 위반으로 수사 중…4월 압수수색도 실시

(서울=뉴스1) 장성희 기자 | 2024-06-06 20:42 송고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환자를 모으는 브로커를 병원에 위장 취업시킨 서울 강남의 한 대형 산부인과에 대해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의료법 위반 혐의를 받는 강남의 산부인과를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4월엔 병원에 대해 압수수색도 실시했다.
해당 병원은 환자를 모으는 브로커 40여명과 근로계약서를 작성해 그들을 일반 직원인 것처럼 위장 취업시킨 혐의를 받는다. 현행 의료법상 환자 소개를 대가로 금전 보상을 하는 건 불법이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grow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