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조태열 "6월 중 안보리서 北 불법 자금조달 대응 논의 주재"

안보리 의장국 계기…"국제사회 담론 형성 촉진자 될 것"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우애·신뢰 쌓은 게 가장 큰 성과"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4-06-06 19:15 송고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외교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외교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한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6월 중 사이버 안보 관련 회의를 주재해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한 자금조달에 대해 국제사회와 논의한다.

조 장관은 6일 오후 연합뉴스TV '뉴스18'에 출연해 '유엔 안보리 의장국 기회를 활용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어떤 계획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뉴욕으로) 출장 가서 회의를 주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불법 사이버 활동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라며 "거기도 초점을 맞추지만 초국경 사이버 범죄가 국민들 생활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국제사회 담론을 형성하는 촉진자 역할을 위해 회의를 주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이달 중순 북한인권 관련 회의도 소집한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8월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공개토의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중국과 러시아 등 일부 국가가 인권 문제는 안보리 의제가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대다수 이사국의 지지로 회의가 개최됐다.

조 장관은 "북한인권 문제를 부각시키고 계속 의제로 삼아서 안보리 차원에서의 담론을 주도할 것"이라며 "물론 북한 핵·미사일과 인권 문제는 의장국인 6월뿐만 아니라 2년 내내 우리가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리 의장직은 15개 이사국의 영문 국명 순으로 맡는다. 의장국은 안보리 공식 회의와 함께 비공식 협의도 주재하며, 자국 고위급이 주재하는 대표 행사 등을 개최할 권리를 갖는다. 안보리 선출직 비상임 이사국인 한국이 안보리 의장국을 맡은 것은 2014년 이후 10년 만이다.

조 장관은 지난 4~5일 48개국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 다자외교 행사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와 관련해선 "아프리카는 우리에게 글로벌 중추국가 실현에 아주 필요하고,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협력해야 할 곳"이라며 "이번 정상회의는 한-아프리카 파트너십의 장기적 관계를 맺기 위한 긴 프로세스의 시발점으로, 일회성을 끝나지 않고 앞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아프리카와 우애와 신뢰를 쌓은 게 (정상회의의) 가장 큰 성과"라며 "이틀 동안 대통령이 26회 정상회담을 하고 저는 17번 외교장관회담을 했으며, 총리도 8번, 분야별 장관급 회담도 숫자를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정상회의 결과를 점검하기 위해 2026년에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범정부 태스크포스(TF)도 만들어서 추진계획을 점검할 것"이라며 "정부 간 협의체를 활성화하면서 신설 고위급 협의체를 만들어가는 것도 구상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 장관은 북한이 최근 남쪽으로 날린 '오물풍선'과 관련해 "비상식적인 조치에 대해 국제사회에 설명했고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은 우리 입장을 지지하고 존중하고 있다"라며 "유엔 안보리와 제네바 군축회의 등에 가서 북한 규탄 여론을 조성하려고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북한의 GPS 교란은 비행 안전에도 위험하기 때문에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해사기구(IMO),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에 서한을 보냈다"라며 "국제사회에서 여러 필요한 조치와 여론 조성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