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새 국회 출발부터 '정면충돌'…尹, 고심 깊어지는 총리 인선

한덕수 총리, 총선 후 사의 표명했지만 당분간 유임
행안·과기·환경·고용·복지·교육부 등 중폭개각 전망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4-06-07 05:00 송고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말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4·10 총선 이후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 인선은 국회 상황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정권 출범부터 지금까지 장관직을 수행해 온 장관들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외교일정 이후 장·차관 인사에 대비해 기초단계에서 스크린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취임 2주년 맞이 기자회견에서 일부 부처에 대한 개각을 예고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제 개각이 필요하다. 2년간 정부 출범 이후 장관직을 맡은 분들이 있다"며 "조급하게 할 생각은 없다. 후보 대상이 되는 분들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다 검토를 해서 국민을 위해서 제대로 일할 수 있는 분들을 찾아서 인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한중일 정상회의,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등 굵직한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이제 외교 일정을 일단락지은 만큼 향후 국정동력 확보 등을 위해 개각 준비에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총선 직후 사의를 표명하며 거취가 주목됐던 한 총리는 유임할 것으로 보인다. 장관과 달리 총리는 국회의 인준을 받아야 하기에 야당의 동의가 필수다.

22대 국회의 여소야대 상황을 감안하면 정부로서는 총리 인사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 국회의 인준을 받지 못하고 탈락하게 된다면 정권의 부담감은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22대 국회가 막 출범한 가운데 여야의 갈등은 격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5일 국회의장단을 선출하는 본회의에 국민의힘은 합의되지 않은 일정이라며 불참, 반쪽짜리로 끝났다. 7일 자정까지 상임위원회 구성을 마쳐야 하는 가운데 여야의 입장차가 뚜렷해 살얼음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로서는 후임 총리 임명 절차를 진행하기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여권 관계자는 총리 인선에 대해 "야당에서 통과시켜 줄지 모르는 어려운 상황이라서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후임 총리 임명 절차보다 장관 교체가 선행될 가능성이 크다. 대상은 정권 초기부터 장관직을 수행해 온 '장수' 장관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등 4명은 정권 출범부터 부처를 이끌어왔다. 이들보다는 늦지만 2022년 10월과 11월 각각 임명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이주호 교육부 장관 등도 장수 장관으로 꼽힌다.

이외에도 차관급 인사도 단행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후보로는 친윤계인 이용 전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해 복수의 인사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미란 현 문체부 2차관은 지난해 6월부터 약 1년 동안 재임 중이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