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여동생이 많이 아픕니다"…한정수, 현충일에 전한 안타까운 소식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6 14:59 송고
한정수 인스타그램
한정수 인스타그램

배우 한정수가 여동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정수는 현충일인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여동생이 많이 아픕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늘 밝고 건강한 아이였는데 어릴 적부터 성인이 된 후까지 신경 한번 써준 적이 없어서 너무나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다"며 "기도해 주세요"라고 당부했다.

또한 한정수는 축구선수 출신인 아버지, 동생과 찍은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한편 한정수는 지난 2003년 영화 '튜브'로 데뷔한 후 영화 '얼굴 없는 미녀' '해바라기' 등과 '추노' '검사 프린세스' '근초고왕' '포세이돈' '아랑 사또전' '밤을 걷는 선비' '대박' 등 드라마에 출연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