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솔사계' 6기 영수, 15기 현숙·17기 영숙 비교→"마음 사라지려해" 오락가락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6 14:39 송고
SBS플러스, ENA
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6기 영수가 15기 현숙, 17기 영숙과 위태로운 삼각 데이트 속 오락가락한 심경 변화를 드러낸다.

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6기 영수와 15기 현숙, 17기 영숙의 2:1 데이트 2라운드가 펼쳐진다.
앞서 세 사람은 첫 번째 데이트 선택에서 2:1 데이트를 하게 돼 묘한 기류를 형성했던 바 있다. 세 사람은 또다시 2:1 구도 속 이날 데이트에서 더욱더 위태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그 가운데 6기 영수는 과거 '나는 솔로' 6기 때 선보였던 장기 자랑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이에 대해 잘 모르는 17기 영숙을 향해 "저한테 관심이 없으시네요? 15기 현숙님은 다 기억해 주시는데"라고 '비교 모드'를 시작한다. 이에 15기 현숙은 "저는 기억을 잘하는 편"이라고 뿌듯한 미소를 짓고, 6기 영수는 "영광스럽다"며 "현숙님은 정말 반전 매력이 많으신 것 같다"고 화답한다.

이미 마음을 정한 듯한 6기 영수의 태도에 17기 영숙은 서운한 눈빛을 보내고, MC 데프콘은 "This is a competition!(이건 경쟁이야)"라며 6기 영수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15기 현숙과 17기 영숙의 묘한 기류를 짚어낸다.
하지만 6기 영수는 15기 현숙과 단둘이 마주 앉은 자리에서 돌연 "마음이 많이 갔는데 지금 사라지려고 한다"며 달라진 속내를 꺼낸다. 심지어 6기 영수는 17기 영숙 앞에서는 괴로운 듯 얼굴을 손에 파묻다가 "지금 말을 못 하겠다"며 깊은 한숨만 몰아쉰다.

위태로운 삼각 로맨스에 빠진 6기 영수가 2:1 데이트에서 무슨 심경 변화를 일으킨 것인지 더욱 궁금증이 커진다.

'나솔사계'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