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SD 김하성, 에인절스전 3타수 무안타 1볼넷…7경기 연속 출루

8번 유격수 출전, 팀은 2-3 패배로 4연패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06-06 14:09 송고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LA에인절스전에서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 AFP=뉴스1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LA에인절스전에서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 AFP=뉴스1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LA 에인절스전에서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볼넷을 얻어내며 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전에서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전날(5일) 에인절스전에서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끊긴 김하성은 이날도 안타를 치지 못하며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도 0.224에서 0.221로 떨어졌다.

그러나 볼넷으로 출루하며 지난달 3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부터 7경기 연속 출루는 이어갔다.

김하성은 0-3으로 뒤진 3회 1사 후 처음 타석에 들어서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5회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왔으나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2-3으로 추격을 시작한 7회에는 1사 1루에서 2루수 방면으로 땅볼을 쳤다.

김하성은 2-3으로 밀리던 9회 2사 후 마지막 타석을 맞았으나 유격수 플라이로 돌아섰다.

이날 에인절스에 2-3으로 진 샌디에이고는 4연패 수렁에 빠지며 32승33패를 기록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