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18 땐 일장기 걸었던 부산 그 아파트, 현충일엔 '욱일기' 게양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06 11:56 송고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세종시에 사는 한 남성이 지난해 삼일절을 맞아 아파트에 일장기를 걸어 뭇매를 맞은 가운데 이번에는 부산에서 현충일을 맞아 욱일기를 걸어 논란이다.

6일 오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아파트에 욱일기가 게양됐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 주민은 한 달 가까이 일장기를 게양하고 내리는 것을 반복하다가 현충일인 이날에 맞춰 욱일기를 게양했다.

사진을 보면 아파트 창문 외벽에 욱일기 두 개가 연달아 걸려 있다. 멀리서도 눈에 띌 만큼 크기가 큰 욱일기였다.

인근 주민들은 "아침에 보고 깜짝 놀랐다", "아파트 사람들도 신고하고 답답해하는 것 같더라. 문도 안 열고 노답인가 보다" 등 분노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문제의 주민이 약 3주 전인 5월 18일에도 일장기를 내걸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5월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남천동 아파트에 일장기가 게양돼 있다. 집 근처에 매국노가 살고 있다니. 경찰에서도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라는 글이 올라왔다.

당시 누리꾼들은 "저도 좀 전에 봤다. 멀리서도 아주 잘 보이게 달아놨던데 아랫집에서는 별 얘길 안 하나", "저도 오늘 아침에 지나가다가 보고 깜짝 놀랐다" 등 목격담을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인근 아파트에서 일장기를 게양했다. 무슨 생각으로 게양했는지. 몇 주간 걸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세종시 '삼일절 일장기 사건' 이후 세종시에서는 김영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10명이 '세종시 일본제국주의 상징물의 공공 사용 제한 조례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조례안은 세종시장이 일제 상징물을 사용하는 공공기관 및 단체에 시정을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사용을 제한하거나 철수를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