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푸틴 "한국과 관계 악화 바라지 않아…北은 러 이웃"(종합)

韓, 우크라에 직접 무기 공급하지 않아 "높이 평가"
"전쟁 멈추려면 무기 공급 중단하라"…서방에 경고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강민경 기자 | 2024-06-06 11:52 송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세계 주요 뉴스 통신사 대표들과 만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세계 주요 뉴스 통신사 대표들과 만나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직접 공급하지 않는 점을 높이 평가하며 한러 관계를 회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24.06.0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한국과 북한, 중국과의 관계를 비롯해 미국 등 서방과의 관계,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상황 등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에 관해서는 우크라이나에 직접 무기를 공급하지 않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더 이상의 관계 악화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국제경제포럼(SPIEF) 개막을 앞두고 해외 통신사들을 대상으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지도부의 업무에는 러시아를 혐오하는 태도가 전혀 없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우리는 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의 관계가 악화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한반도 전체와의 관계를 발전시키는 일에 관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2022년 우크라이나에 대한 '특별군사작전' 돌입 후, 한국이 국제사회의 대(對)러제재에 동참함에 따라 양국 관계가 경색된 것을 의식한 듯 "우리는 지난 수십 년간 달성한 양국 관계 수준이 미래에 회복될 수 있도록, 적어도 부분적인 것은 보존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북한은 우리의 이웃이며, 누군가가 좋아하든 싫어하든 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간 군사·경제적 밀착 행보를 경계하는 국제사회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의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중국에 대해서는 "경제가 매우 안정적이며 점점 더 첨단화되고 있다. 어떻게든 중국 경제의 속도를 늦추려는 미국과 일부 유럽 국가들의 시도는 큰 실수"라며 "성공을 위해서는 이러한 과정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라 그 과정에 통합돼야 한다"고 서방의 대중제재를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과) 군사 훈련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군사 훈련을 포함한 훈련을 할 것"이라며 사실상 북·중·러 관계의 견고함을 에둘러 드러내기도 했다.

14일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3.9.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14일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3.9.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 있어서는 "이를 멈추고 싶다면 무기 공급을 중단하라"고 서방에 경고했다. 그는 "그러면 이러한 적대 행위는 최대 두세 달 안에 멈출 것이다. 우리는 누구도 평화프로세스를 방해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발생한 손실과 관련해 러시아 측 수치는 밝히지 않은 채 "우크라이나의 손실이 5배 더 크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이 제공한 무기'를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영토 공격'에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에 있어서는 "우리는 방공 시스템을 개선해 이를 파괴할 것"이라며 "우리는 같은 방식으로 행동할 권리를 유보하고 있다.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로 가는 길"이라고 했다.

그는 또 "어떤 이유에서인지 서방은 러시아가 결코 핵을 안 쓸 것이라고 믿고 있는데, 만약 누군가의 행동이 우리 주권과 영토 보전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모든 수단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고, 이를 표면적으로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제국주의적 야망'을 좇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공격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러시아는 적이라는 이미지를 형성하지 말라"며 "우리가 미쳤다고 그런 생각을 하는가. 말도 안 되는 형편없는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있어서는 "대부분의 경우, 우리는 (미국 대선에서 누가 이기든) 상관하지 않는다"며 "선거가 끝난 후 미국 정책에서 러시아에 대한 무언가가 바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말 심각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 국민이 어떤 대통령을 선출하든 함께 일할 것"이라며 "미래 (미국) 행정부가 세계에서 좋은 관계를 구축하려는 노력을 하게 된다면 (러시아와 미국 관계가) 무언가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