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황혜영, 뇌종양 판정에도 수술 날짜 안잡은 이유…"그냥 안살고 싶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6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6 11:17 송고
채널A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황혜영이 뇌종양 판정 당시를 회상한다.
6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90년대 원조 얼음 공주 가수 투투의 황혜영, 김경록 부부가 방문한다.

앞서 황혜영은 정치인 출신의 남편 김경록과 결혼 후 18년 차 온라인 쇼핑몰 CEO로 연 매출 100억을 달성하며 사업가로서의 성공은 물론, 쌍둥이까지 낳으며 행복한 결혼 생활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황혜영의 남편 김경록은 아내의 육아 불안증에 대한 고민을 토로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황혜영의 불안을 낮추려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인터뷰 영상에서 황혜영은 불안의 원인이 어린 시절 기억이라고 추측하며 "아버지와 어머니가 늘 싸우셨다, 엄마는 싸우고 난 후 새벽에 차를 타고 서울로 가버리셨고 그 때문에 어릴 때 아침에 눈을 뜨면 옷장을 열어 봤다, 엄마가 매일 입는 옷이 걸려 있으면 안 가셨구나 하고 안심했다"고 고백한다. 또 그는 "어느 날은 엄마가 떠나기 전에 옷을 잡았는데 뿌리치고 택시를 타셨다"며 "내가 신발도 못 신고 택시를 쫓아갔는데 지금까지도 그 장면에 대한 꿈을 꾼다"고 밝히며 눈물을 보인다.

이어 황혜영은 "엄마는 '네가 아니었으면 이렇게 안 살았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애비랑 그림자도 똑같다"는 등의 말을 하며 자신을 화풀이 대상으로 삼았다고 고백한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어린 시절 겪었을 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두려움이 있다고 설명하며 정서 불안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기억에는 '부모와 헤어지는 것' '비교나 비난에 대한 두려움' '부모의 사랑을 잃는 것' 등이 있다고 말한다. 이어 황혜영의 경우 많은 경우에 해당될 것 같다며 분리불안, 유기 불안 등이 생길 수 있었겠다고 공감한다.
또한 그는 성인이 돼서도 아픔을 극복하지 못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결혼 전에 뇌종양 판정을 받았던 당시를 떠올린다. 황혜영은 수술 날짜를 잡지 않고 집에 갔고 "그냥 안 살고 싶었다"며 모든 걸 놓아버리려고 했던 과거를 고백한다.

남편 김경록은 "병원에서 부모님을 처음 뵀는데 그냥 데면데면하게 있으셨다"며 "내가 없으면 죽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충격을 더한다. 이에 황혜영은 "수술 후 병간호도 남편이 해줬다"며 남편이 자신의 곁을 지켜줘 버틸 수 있었음을 밝힌다. 이어 시부모님에 대해 "항상 사랑한다 표현해 주는 따뜻한 시부모님을 보고 나 이 집에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힌다.

또한 황혜영은 본인이 힘들 때 늘 곁에 없었던 엄마를 떠올린다. 쌍둥이 출산 당시 조산 때문에 산소호흡기를 차고 병원에 있었다며 "3개월 병원에 있는 동안 엄마가 30분 왔었다, 내가 너무 바보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엄마한테 그렇게 상처를 많이 받고도 엄마를 생각하더라"며 눈물을 보인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