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尹 "북한 비열한 도발까지 감행…좌시 않고 압도적 대응"(종합)

제69회 현충일 추념사 "평화, 굴종 아닌 힘으로 지키는 것"
"보훈의료 서비스 개선…유가족, 국가가 끝까지 책임질 것"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24-06-06 10:35 송고 | 2024-06-06 15:59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6일 현충일을 맞아 북한의 비이성적 도발에 대해 철통같은 대비 태세로 자유와 안전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 추념식에는 국가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 인사, 국회의원, 군 주요 직위자, 중앙보훈단체장, 일반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밝은 나라가 됐지만 휴전선 이북은 세계에서 가장 어두운 암흑의 땅이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역사의 진보를 거부하고 퇴행의 길을 걸으며 우리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며 "서해상 포사격과 미사일 발사에 이어 최근에는 정상적인 나라라면 부끄러워할 수밖에 없는 비열한 방식의 도발까지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이러한 북한의 위협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통같은 대비태세를 유지하며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도발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평화는 굴종이 아니라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며 "우리의 힘이 더 강해져야만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경북 문경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김수광 소방장과 박수훈 소방교, 해상 훈련 중 순직한 한진호 해군 원사 등을 거명하며 "저와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한 영웅들에게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보훈 의료 혁신을 통해 국가유공자 의료서비스를 개선하고 재활 지원을 확대해 임무 중에 부상을 당한 분들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돕겠다"며 "안타깝게 순직하신 영웅들의 유가족은 무슨 일이 있어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영웅의 자녀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성장할 수 있도록 국가가 따뜻한 가족이 되겠다"며 "작년에 시작된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을 더욱 확장해 한 자녀, 한 자녀를 내 아이들처럼 꼼꼼하게 보살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해 "이번에 참석한 나라들 가운데에는
6.25 전쟁 당시 우리를 도왔던 여러 나라들이 포함돼 있다"며 "아프리카 정상들과 대표들은 대한민국의 오늘에 경탄하며 우리의 경험을 배우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렇듯, 우리의 지난 70년은 그 자체로 기적의 역사"라며 "그리고 바로 그 토대에는 위대한 영웅들의 헌신이 있었다"고 밝혔다.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