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엔비디아 시총 3조달러-④] 대만계 미국인 젠슨 황 AI 황제 등극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4-06-06 09:44 송고 | 2024-06-06 20:08 최종수정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가 2일 국립대만대학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전용칩인 블랙웰을 소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가 2일 국립대만대학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전용칩인 블랙웰을 소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엔비디아 시총 3조달러 돌파를 이끈 인물은 젠슨 황 엔비디아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다.

그는 대만계 미국인이다. 그는 대만에서 태어나 10대 때 미국으로 건너갔다.
1963년 대만 타이베이에서 태어난 황 CEO는 어린 시절을 대만과 태국에서 보냈다. 1973년, 황 CEO 부모는 동남아 국가의 사회적 불안 때문에 아이들을 미국에 있는 친척에게 보냈다.

당시 황 CEO의 형제는 워싱턴으로 이주했다. 이모와 삼촌이 워싱턴에서 거주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황 CEO는 1984년 오리건 주립 대학교에서 전기공학 학사 학위를, 1992년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전기공학 석사학위를 각각 받았다.

대학 졸업 후 AMD의 마이크로프로세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그랬던 그는 1993년 30번째 생일에 엔비디아를 공동 창업했으며, 지금까지 CEO이자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엔비디아를 1999년에 기업공개(IPO)해 뉴욕증시에 상장시켰다. 그는 엔비디아의 주식 3.6%를 소유하고 있다. 현재 그의 재산은 1070억달러로, 세계 13위 부호에 랭크돼 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갈무리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갈무리

공교롭게도 미국 반도체 부분에서 대만계 미국인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AI 전용칩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AMD의 CEO도 대만계 미국인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물론 리사 수 AMD CEO 모두 대만계 미국인인 것.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3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베네시안 엑스포에서 리사 수 AMD 회장이 개막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3 개막을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베네시안 엑스포에서 리사 수 AMD 회장이 개막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특히 이들은 친척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의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족보학자의 분석을 인용, 수 CEO가 황 CEO 외삼촌의 손녀라고 전했다.

앞서 수 CEO는 지난 2020년 한 행사에서 "우리는 먼 친척"이라고 밝혔고, 황 CEO도 수 CEO가 외가 쪽 친척이라고 확인했다.

대만계 미국인들이 반도체 및 AI 산업을 주무르고 있는 것이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