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찰 "'김건희 공개소환 방침' 사실과 달라…조사 방식·시기 미정"

"일정 따라 수사 후 증거·법리 따라 결론 내릴 것"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4-06-05 20:02 송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2023.6.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2023.6.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여사 공개 소환 방침을 세웠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5일 "김 여사와 관련한 조사 방식, 시기 등에 대해서 현재까지 정해진 것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이어 "수사 일정에 따라 필요한 수사를 진행한 후 증거와 법리에 따라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수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현재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사건을 조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의 수사는 고발인과 주요 참고인 조사를 마쳤으며 김 여사 소환만을 남겨 둔 상태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지난 3일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여사 소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수사팀이 재편돼 준비됐으니, 수사팀에서 수사 상황과 조사의 필요성을 충분히 검토해 바른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저는 믿고 있고, 그렇게 지도하겠다"며 "법 앞에 예외도, 특혜도, 성역도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