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필수의료 기준, 생명과 직결된 신체 치료 중심으로 전환"

전문과목 중심 접근방식 전환 필요…지원 필요한 분야 따져봐야
"저평가된 필수의료 수가 집중 인상 등 구조적 개혁 추진할 것"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4-06-05 19:06 송고
5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5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부가 필수의료를 내과·외과·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등 전문과목 위주로 접근하던 방식을 탈피하고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우선순위, 수가 결정구조 개편 등 구조적 개혁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5일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산하 '필수의료·공정보상 전문위원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상급종합병원 운영혁신을 위한 보상체계 개편 방향, 필수의료 중점 투자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전문위원회는 상급종합병원이 진료량을 늘리기보다 암, 희귀 난치질환 등 중증 진료에 집중하고, 전문의 등 숙련된 인력 중심으로 운영하면서 전공의에게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는 등 상급종합병원의 운영 혁신을 위한 보상체계 개편 방향을 검토했다.

아울러 중점 지원이 필요한 필수의료 분야를 선정하기 위한 기준과 원칙, 우선순위를 논의했다. 특히 전문과목 중심으로 접근했던 기존의 필수의료 접근 방식을 생명과 직결된 신체 기관에 대한 치료를 중심으로 접근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회의 참석자들은 의료개혁특위와 전문위에서 추가 논의를 거쳐 앞으로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우선순위에 대한 원칙과 기준을 마련하고, 수가 결정구조 개편 등 구조적 개혁방안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노연홍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은 "필수의료 강화를 위해 우선순위에 대한 원칙과 기준을 마련하고, 저평가된 필수의료에 대한 집중 인상 등 구조적 개혁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전문위원회에서 검토를 마친 과제는 조속한 시일 내 1차 개혁방안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