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방심위 "경찰청과 공조해 딥페이크 악용 음란물 신속 차단"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4-06-05 18:27 송고
(방심위 제공)
(방심위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경찰청과 공조해 '딥페이크'를 악용한 음란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겠다고 5일 밝혔다.

방심위는 최근 발생한 대학교 내 딥페이크 등 음란물 관련 사건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이날 경찰청과 회의를 열어 공조방안을 협의했다.
이를 통해 방심위는 음란물 제작·유포 목적의 SNS 계정 관련 중점 모니터링을 먼저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경찰청과 연결된 불법정보 공조시스템을 활용해 모니터링 과정에서 파악된 악성 유포자 정보는 수사 의뢰하고, 경찰에서 심의 요청한 음란물을 신속히 조치하는 등 디지털성범죄 피해 방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방심위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음란물도 중대한 디지털성범죄정보에 해당한다"며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공조를 강화해 디지털 성범죄 악성 유포자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방심위는 지난해 총 7187건의 음란물 시정 요구를 결정한 바 있다. 올해는 5월 말 기준 총 5795건의 시정 요구를 결정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