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W컨셉, 더블유위크 첫날부터 흥행 성공…전년 대비 매출 118%↑

6000여개 브랜드·9만여개 상품 총출동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4-06-06 06:00 송고
(W컨셉 제공)
(W컨셉 제공)

패션 플랫폼 W컨셉이 상반기 최대 규모 행사로 선보인 '더블유위크'가 첫 날부터 흥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6000여 개 브랜드, 9만여 개 상품을 준비한 이번 행사에서 브랜드도 일 최고 매출을 달성하는 등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는 평가다.

행사 첫 날이었던 3일과 4일 이틀 만에 전년 대비 매출 118%, 앱 방문자수 20%, 신규 가입 고객은 56% 증가했다.
W컨셉은 차별화된 상품 큐레이션과 브랜드 강점을 살린 콘텐츠, 트렌드를 고려한 행사 코너를 구성하면서 디자이너 브랜드 팬덤이 몰린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브랜드 매출이 7배 늘어나는 등 개별 브랜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W컨셉만의 감도로 브랜드와 상품을 강조하는 차별화된 쇼핑 콘텐츠가 2535 고객 취향을 적중한 셈이다.

24시간동안 인기 브랜드를 할인 판매하는 파격 릴레이 세일에서 '시티브리즈'와 '루에브르' 매출은 전년보다 7배씩 신장했다. 이외에도 '시야쥬', '에트몽', '아워호프', '룩캐스트', '리엘', '제로스트릿' 등 브랜드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매출이 늘면서 판매 호조를 보였다.
W컨셉 입점 6개월 미만의 신생 브랜드 '레테라'는 행사 직전 대비 매출이 70배나 뛰었다. 기존 인기 브랜드뿐만 아니라 신진 브랜드도 행사에서 호실적을 기록한 셈이다.

행사 이틀 차에는 시작과 동시에 '살로몬 XT-6', '나이키 V2K RUN' 등 상품이 베스트셀러에 들면서 인기 사이즈는 단시간에 품절됐다.

의류 카테고리에서는 더워진 날씨로 민소매, 반소매 디자인의 '티셔츠'와 '원피스', 시원한 소재를 적용한 '슬랙스'와 '숏팬츠', '버뮤다 팬츠', '여름 니트' 등이 인기였다.

W컨셉은 오는 12일까지 W컨셉이 엄선한 인기 아이템을 특가에 만나볼 수 있는 '오늘의 특가', 브랜드 할인 행사 '파격 릴레이 세일', '라이브방송', '랜덤 쿠폰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h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