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제다이의 등장…이정재, '스타워즈' 세계관으로 진출(종합) [N현장]

5일 '애콜라이트' 기자간담회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6-05 16:20 송고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디즈니+ 웹드라마 '애콜라이트'(감독 레슬리 헤드랜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이다.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디즈니+ 웹드라마 '애콜라이트'(감독 레슬리 헤드랜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이다.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애콜라이트' 이정재가 'K-제다이'로 변신했다.

5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애콜라이트'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서는 1회와 2회가 소개됐으며, 이정재가 참석해 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시리즈다. '스타워즈' 세계관을 공유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정재는 극 중 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쫓는 제다이 '마스터 솔' 역을 맡았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이정재가 '스타워즈' 세계관 속 제다이로 변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이정재는 '애콜라이트'에 대해 "지금까지 나왔던 '스타워즈' 이야기들 중에서 시대 배경에서는 가장 이전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라며 "그렇다 보니 제다이나 다른 캐릭터들도 다른 시리즈들과는 다르게 가장 먼저 살았던 인물들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정재는 자신이 연기한 마스터 솔을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제다이 중에서는 가장 선배 격인 개념이 됐다"라며 "그래서 캐릭터를 처음에 어떻게 잡을까 생각했는데, 저는 정형화 되어 있는 제다이의 모습보다 조금 더 인간의 감성에 가까운 표현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제다이 역할을 위해 참고한 부분이 있냐는 물음에 "촬영 들어가기 전에 다른 영화나 TV쇼들을 전부 다 다시 보게 됐고, 특히 제다이들을 중심으로 보게 됐다"라며 "역시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리암 니슨이 연기한 제다이 캐릭터가 있는데 그 캐릭터와 솔의 결을 같이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얘기했다.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디즈니+ 웹드라마 '애콜라이트'(감독 레슬리 헤드랜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이다.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디즈니+ 웹드라마 '애콜라이트'(감독 레슬리 헤드랜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애콜라이트'는 평화를 수호하는 제다이 기사단의 황금기로 불리던 시대에 전대미문의 제다이 연쇄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뒤에 숨겨진 비밀과 진실 속 새롭게 떠오르는 어둠의 세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이다. 2024.6.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정재는 처음으로 할리우드 작품에 출연하면서 고됐던 점에 대해 "전체 대사를 영어로 하다 보니 신경이 쓰이더라"라며 "다행히도 영어 선생님 2명, 대사 코치 2명에게 너무 좋게 배워서 촬영 전 4개월 정도 먼저 연습을 했다"라고 했다. 아울러 "덕분에 많이 익숙해진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갔다, 그럼에도 느낌을 제대로 못 잡으면 테이크를 진행하면서 계속 진행해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최근 제다이 역에 동양인이 캐스팅됐다는 것에 일부 해외 팬들이 차별적인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서도 "저는 자연스럽게 그런 얘기가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스타워즈'를 오랫동안 열정적으로 응원하시는 팬분들이 굉장히 많지 않나"라며 "그러다 보니 각자가 가지는 생각들이 그렇게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다는 거다"라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재는 "'스타워즈'라는 건 영화 역사에서 가장 큰 프로젝트"라며 "'그런 '스타워즈'라는 작품에 출연했다는 게 매우 즐겁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애콜라이트'는 총 8부작으로 제작됐으며, 이날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처음 공개됐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