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기웅 중기부 차관 "아프리카, 스타트업 잠재력 커…협력 확대 모색"

2024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 참여
스타트업 협력 의지…"아프리카, 무한한 잠재력 지닌 곳"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4-06-05 15:14 송고
5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에 참석해 축사하는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 News1 이정후 기자
5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에 참석해 축사하는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 News1 이정후 기자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우리나라와 아프리카의 스타트업 생태계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5일 오 차관은 '2024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에 참석해 "아프리카는 차세대 스타트업 부흥의 중심지이자 무한한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는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아프리카 스타트업 간 정책 및 정보를 교류하는 행사가 열렸다. 행사에는 아프리카 정상 및 관료, 공공기관, 학계, 스타트업 등 국내외 인사 약 200명이 참석했다.

오 차관은 "대한민국 정부는 스타트업의 글로벌화에 역점을 두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업 추진에 있어 아프리카는 가장 유력한 협력 대상국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 차관은 현재 대한민국 정부와 아프리카가 진행 중인 스타트업 협력 사례를 소개하고 이를 확대할 뜻을 밝혔다.
그는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한국의 기후테크 스타트업 7곳이 진출해 창업 기회를 모색하는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고 튀니지에서는 대사관을 중심으로 한국 스타트업의 현지 정착 지원 및 투자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간다에서는 청년창업사관학교 모델을 적용해 약 1000명의 우간다 청년을 창업자로 키워냈고 나이지리아에서는 한국의 예비창업자 교육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한 '스타트업 디지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을 올해부터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은 이미 아프리카에 진출해서 협력하고 있다"며 "대한민국도 신흥강자인 아프리카와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보다 많은 한국 스타트업이 아프리카와 협력해 현지 스타트업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스타트업 생태계 혁신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준다면 한국 정부도 관련 정책으로 적극 호응하겠다"고 덧붙였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