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밀양 성폭행범 44명 신상 공개, 피해자 가족이 원한다" 폭로 유튜버 주장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6-05 14:45 송고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다시 주목받으면서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들의 사진과 이름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다시 주목받으면서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들의 사진과 이름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을 잇달아 폭로하고 있는 유튜버가 '피해자의 가족이 폭로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5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를 운영 중인 A 씨는 "제게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대화 나눴고, 가해자 44명(의 신상을)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고 전했다.

나락 보관소는 앞서 지난 1일부터 밀양 사건 가해자의 신상을 폭로하고 있다.

첫 번째로 공개된 밀양 사건 주동자 B 씨는 경북 청도에서 친척이 운영하는 유명 맛집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적 공분이 커지자 식당 측은 논란을 의식한 듯 확장 이전을 핑계로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이어 3일 두 번째로 신상이 공개된 가해자 C 씨는 과거 '주동자 B 씨의 오른팔'이었으며 수입차 볼보 판매 업체에서 근무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해당 업체로 C 씨와 관련한 문의 및 항의가 쏟아지자, 업체 측은 신상 공개 하루 만인 4일 "당사는 현재 논란이 되는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인지해 해당자를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4년 발생한 밀양 성폭행 사건은 경남 밀양의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을 꾀어내 1년간 성폭행한 사건이다. 사건 피의자 10명이 기소되고 20명은 소년부로 송치됐으며 13명은 피해자와의 합의, 고소장 미포함 등을 이유로 공소권 없음 결정을 받았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