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인·태 24개국 상륙군, 우리 해병대 현존·미래 장비 둘러본다

우리 해병대 주최 제10회 태평양 상륙군지휘관 심포지엄 마무리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24-06-05 14:17 송고
(해병대사령부 제공)
(해병대사령부 제공)
인도·태평양 지역 24개국 상륙군 지휘관과 참모 등이 5일 우리 해병대의 현존·미래 장비를 둘러본다.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이달 3~5일 해병대와 미 태평양해병부대사령부가 공동 주최한 태평양 상륙군지휘관 심포지엄(PALS)엔 미국, 호주, 필리핀, 태국 등 인·태 지역 24개국 상륙군 지휘관과 참모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PALS 폐회식 뒤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을 찾아 우리 해병대의 작전환경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후 해병대 제2사단을 방문해 K-9 자주포, 상륙기동헬기,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 해병대 현존장비와 다목적무인차량, 소형공격헬기, 차세대 전차 등 13개 방산업체의 미래장비를 견학할 예정이다.

PALS는 미 태평양해병부대사령부(MFP)가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우호를 증진하고 상륙전 교리·전술을 공유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한 것으로, 우리 해병대는 2017년 외국군 최초로 이를 개최한 뒤 7년 만인 올해 2번째로 열게 됐다.
해병대는 호주, 영국, 태국, 칠레, 필리핀 등의 지휘관들과 연합훈련·군사교육 기회 확대, 방산협력 확대 방안 등을 주제로 군사외교를 펼쳤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중장)은 이날 폐회사를 통해 "이번 행사를 통해 서로의 동질성을 확실히 인식하며 각국의 군사협력증진 방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실질적이고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굳건한 신뢰와 우위를 바탕으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진정한 동반자로 같이 가자"라고 말했다.

윌리엄 저니 미 태평양 해병부대 사령관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구축하고 강화한 파트너십은 국경, 문화, 정치와 언어를 넘는다고 확신할 수 있다"라며 "이러한 파트너십을 통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pej8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