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동훈, 국힘 전대 출마…찬성 42.3% vs 반대 49.1% '오차범위'

[리얼미터]찬성 "젊은 리더·차기 대권", 반대 "당대표 기대 낮아"
보수는 '찬성'·진보는 '반대'…중도는 찬성 44.2% vs 반대 49.3%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4-06-05 14:10 송고
리얼미터 
리얼미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찬반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3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에 대해 '찬성한다'(매우 찬성한 26.5%·찬성하는 편 15.8%)는 응답은 42.3%로 조사됐다.
'반대한다'는 42.3%,(반대하는 편 13.1%·매우 반대한 36%)로 나타났다. 찬성과 반대는 오차범위(±4.4%P) 내인 6.8%포인트(p) 차이를 보였다. '잘 모름'은 8.6%였다.

이번 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층(찬성 79.5% vs 반대 17.8%)에서는 한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대다수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반면, 부정평가층(23.8% vs 65.4%)에서는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정치적 이념에 따라 살펴보면, 자신을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찬성 57.4% vs 반대 38.4%)에서는 찬성 의견이 많았다. 반대로, '진보적' 성향을 지녔다고 답한 응답자(29.6% vs 59.5%)에서는 반대가 높았다. 자신을 '중도'라고 한 응답자(44.2% vs 49.3%) 찬반이 비슷했다.
이번 조사에서 찬성자응답자(212명. 표본오차 ±6.7%p)를 대상으로 '찬성하는 이유'를 물은 결과, '국민의힘에서 새롭고 젊은 리더십을 보일 인물이라서'는 응답이 30.6%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차기 대권주자 기대감' 27.1%, '승패와 무관한 비대위원장 직무 역량' 18.2%, '총선 책임의 충분한 이행' 7.1% 순으로 이었다.

반면 반대자(246명. 표본오차 ±6.2p)를 대상으로 '반대하는 이유'를 물은 결과, '낮은 당대표 직무 수행 기대감'이 46%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총선 패배로 인한 부정적 견해 26.8%, '당권 도전에 따른 당정 등 내분 우려' 10%, '당내 뚜렷한 지지기반 부재' 7.6%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RDD(97%) 및 유선 RDD(3%) 표집틀을 활용한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2.7%다. 통계보정을 위해서 2024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활용해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로 가중치를 부여했고, 전체 응답자 기준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