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25년 말 착공…"서울역~거제 2시간45분 주파"

총사업비는 6조6460억원, 사업계획 적정성 통과 …국토부 "실시설계 착수"

(세종=뉴스1) 조용훈 기자 | 2024-06-05 13:54 송고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노선도.(국토교통부 제공)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노선도.(국토교통부 제공)

김천과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철도'가 내년 말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이날 개최된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실시설계에 착수해 내년 말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김천에서 거제까지 178㎞ 구간에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철도가 완공되면 서울역에서 거제까지는 2시간 45분, 수서역에서 거제까지는 2시간 33분 만에 이동할 수 있어 경남·북 내륙 및 남해안 지역의 관광 활성화 및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부내륙철도는 앞서 지난 2022년에 시행한 기본설계 과정에서 터널 굴착공법의 안전성을 보강하고 선로용량을 늘리기 위해 중간 신호처리 정거장을 추가하는 한편 김천역(선상) 신축을 반영하면서 총사업비가 증가했다.

지난해 9월부터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시행한 결과 총사업비는 6조 6460억 원으로 약 1조 7000억 원이 증액됐다.
국토교통부 윤진환 철도국장은 "남부내륙철도에 투자를 확대해 고품질의 안전한 철도를 건설할 수 있게 된 만큼 실시설계를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2025년에 착공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joyongh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