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88개 대기업 직원 1년 새 5.6만명 늘었다…쿠팡 3.2만명 '최다'

한국CXO연구소, 자산 5조원 이상 기업집단 2022~2023년 고용 변동 분석
증가율 1위도 쿠팡…최다 직원 대기업은 삼성 '27만8천명'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2024-06-05 11:04 송고 | 2024-06-05 11:25 최종수정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지난해 자산 5조 원이 넘는 대기업 88곳의 전체 직원 수가 전년 대비 약 5만 600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2022년 대비 2023년 3만 2000명 늘어 1년 새 고용 증가 인원이 가장 많았다. 가장 많은 직원을 보유한 그룹은 삼성으로 27만 명이 넘었다.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2~2023년 대기업집단 고용 변동 분석'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지정한 자산 규모 5조 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인 88개 그룹이다. 해당 대기업의 계열사는 총 3318곳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그룹의 전체 직원 수는 183만 7324명으로 집계됐다. 전년(2022년) 178만 1405명과 비교해 5만 5919명(3.1%) 늘었다. 지난해 고용보험 가입자(1519만 9534명)에서 88개 그룹의 고용 비중은 12.1%를 차지한다.

1년 새 직원 수가 증가한 곳은 43곳이다. 36곳은 줄었다. 나머지 9곳은 올해 새로 대기업집단에 편입됐거나 직원 수 변동이 없었다.

고용 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그룹은 쿠팡이다. 2022년 5만 2551명에서 지난해 8만 4702명으로 3만 2151명 늘었다. 계열사인 쿠팡풀필먼트서비스가 1년 새 3만 명 이상 고용을 늘린 덕분이다.
한화(000880)가 4만 2555명에서 5만 5009명으로 1만 2454명 증가해 2위다. 한화오션(042660) 등이 계열사로 편입된 영향이다.

또 △현대자동차(005380)(8836명) △포스코(6353명) △삼성(4282명) △CJ(001040)(3554명) △이랜드(2319명) △한진(002320)(1668명) △LS(1137명) △HD현대(267250)(1015명) 등 1000명 이상 고용을 늘린 대기업들이 '톱(TOP) 10'에 올랐다.

그룹별 2022년 대비 2023년 기준 고용 증가율 1위도 쿠팡(61.2%)이다. 이어 △한화(29.3%) △이랜드(18.1%) △포스코(16.7%) △유진(13.6%) △BGF(027410)(12.6%) △에코프로(086520)(12.3%) 순이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그룹 전체 고용 규모별로는 삼성이 27만 8284명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2017년(24만 2006명)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고용을 늘리고 있다.

2~10위는 △현대차(19만 7727명) △LG(003550)(15만 4941명) △SK(034730)(11만 4950명) △롯데(004990)(8만 6244명) △쿠팡(8만 4702명) △신세계(004170)(7만 1530명) △CJ(6만 1901명) △KT(030200)(5만 8485명) △한화(5만 5009명) 순이다.

가장 많이 줄어든 대기업은 SK그룹이다. 2022년 12만 4499명에서 지난해 11만 4950명으로 9459명 줄었다. 그룹 계열사였던 SK쉴더스(6827명)와 캡스텍(4848명)이 매각된 영향이다. 매각 기업을 제외하고 고용 인원을 산출해 보면 1년 새 약 2100명 늘었다.

1000명 이상 고용이 줄어든 그룹은 4곳 더 있다. 구체적으로는 △KG(2711명↓) △신세계(2209명↓) △LG(1834명↓) △롯데(1751명↓) 등이다.

그룹 내 개별 기업 중 '고용 1만명 클럽'에 든 회사는 총 28곳이다. 그중 삼성전자(005930)가 11만 8725명으로 가장 많았다. 개별 기업 중 직원 수가 10만 명이 넘는 곳은 삼성전자뿐이다.

이어 △현대자동차(7만 3267명) △쿠팡풀필먼트서비스(6만 4109명) △기아(000270)(3만 6884명) △LG전자(066570)(3만 6363명) 순이다.


kjh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