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기회의 땅' 아프리카, 스타트업이 뚫는다…청년 창업자 등 200명 교류

중기부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 개최
3개 세션 통해 정책·성공 비결·투자 동향 공유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4-06-05 14:00 송고 | 2024-06-05 16:47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과 아프리카연합(AU) 의장인 무함마드 울드 가주아니 모리타니아 대통령이 4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대통령실 제공 )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아프리카연합(AU) 의장인 무함마드 울드 가주아니 모리타니아 대통령이 4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대통령실 제공 )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아프리카 주요국들의 스타트업 정책과 창업 생태계 현황을 공유하는 '2024 한-아프리카 청년 스타트업 포럼'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한-아프리카의 정상회의를 계기로 마련됐으며 아프리카 주요국들의 정상 및 관료, 공공기관, 학계, 스타트업 등 국내외 인사 약 200명이 참석했다.
여운기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체 인구 3분의 2 이상이 30세 미만인 아프리카는 청년들의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며 "한국과 아프리카의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들이 모여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은 3가지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은 '한-아프리카 스타트업 정책을 공유하다'라는 주제로 알제리의 스타트업 지원 정책, 중기부의 우간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케냐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한 카이스트의 콘자 테크노폴리스 개발 사업 등이 소개됐다.

두 번째 세션은 '한-아프리카 스타트업, 성공 비결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아프리카 핀테크 유니콘 플러터웨이브를 비롯해 국내 스타트업 텔라, 요크의 관계자들이 사례를 공유했다.
마지막 세션은 우리나라와 아프리카의 스타트업 투자 동향을 살펴보는 자리로 국내 진출을 희망하는 아프리카 기업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이 소개됐다. 전화성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회장은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는 해외 스타트업의 한국 정착을 돕는 프로그램"이라며 국내 진출 기업에 대한 육성 의지를 나타냈다.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이 큰 아프리카와 상생해야 한다"며 "중기부는 국내 스타트업이 아프리카 기업들과 발전하면서 현지 창업 생태계 확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