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용태 "대북송금 특검법 이재명 방탄용…조국도 조급한듯"

김정숙 여사 특검법에 "여당의 특검법 발의 국민 정서에 맞지 않아"
"해병대원 특검법 반대…대통령 탄핵 어떻게든 연결짓기 위한 수단"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4-06-05 10:30 송고 | 2024-06-05 13:57 최종수정
김용태 국민의힘 경기 포천·가평 당선인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4.4.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경기 포천·가평 당선인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4.4.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용태 국민의힘 의원은 5일 더불어민주당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검찰의 조작수사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법을 발의한 데 대해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한 특검법을 계속 내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파이팅 배승희입니다’에 출연해 "재판 중인 사안을 다시 들여다보고 재판을 중단시켜 수사를 다시 하겠다는 게 어느 나라 법인지 모르겠다. 삼권분립에 위배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들에게 상식적이냐고 여쭤봤을 때 대다수가 반대하실 것"이라며 "방탄 이재명 대표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조국혁신당 대표도 사법리스크가 있는 상황인데, 야권 대표들에게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조급하게 법안을 내고 계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다수인 만큼 해당 특검법이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에 대해 "민주당에도 합리적인 분들이 계신다고 생각한다"며 "그분들이 나서서 싸워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이 김정숙 여사 특검법을 발의한 데 대해 "정부·여당이 먼저 특검을 꺼내놓는 것 자체가 국민 시각에서 봤을 때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일단 권익위 조사를 먼저 의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다만,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지점이 있다고 생각된다. 기내식 밥값만 하더라도 국민 상식, 정서와 동떨어진 밥값"이라며 "저희가 몰랐던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야당이 발의한 순직 해병대원 특검에 대해선 "반대한다"며 "민주당의 정략적 의도가 다분하게 들어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탄핵을 어떻게든 연결지어 정권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쓰고 있어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국방부 장관이 하루 만에 결재를 번복하게 된 배경, 왜 이렇게 박정훈 대령에 대해 집착했느냐에 대해서도 설명이 필요하다"며 "초창기에 정부와 여당이 국민들에게 소상히 설명해 드렸으면 채 상병 명예도 높이고 진상규명에 가까웠을 텐데, 정부·여당이 탄핵, 특검 빌미를 주고 있는 것 아닌가 아쉽다"고 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