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에버랜드, 하늘정원길에서 '매실따기 체험' 첫 운영

솜사탕 회원 대상 13일부터 4일간, 총 80팀 모집
팀당 최대 4명까지 참여, 1인당 매실 3kg 수확 가능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4-06-05 09:01 송고
하늘정원길에서 채취한 매실(에버랜드 제공)
하늘정원길에서 채취한 매실(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고객들에게 매화테마정원 '하늘정원길'에서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매실따기 체험'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하늘정원길은 수도권 최초의 매화 테마정원으로 지난 2019년 첫 선을 보였다. 오픈 초기부터 영양분이 분산되지 않게 매실을 조기 분리시켜 매화나무를 성장시켜 왔다. 
지난해 임직원 테스트를 거쳐 나무가 건강하게 생육하고 있다고 판단해 올해 고객 대상으로 확대해 '매실따기 체험'을 처음으로 실시하게 됐다.  

'매실따기 체험'은 에버랜드 통합 멤버십 '솜사탕' 회원이면 오늘부터 내일까지 이틀간 응모 가능하며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오전, 오후 10팀씩 총 80팀의 참가자를 추첨할 예정이다. 

매실따기 체험(에버랜드 제공)
매실따기 체험(에버랜드 제공)

팀당 최대 4명까지 동행 가능하며 1인당 매실 3kg까지 수확해 갈 수 있다. 또한 참가들에게는 매실을 담아갈 수 있는 에코백과 작업용 장갑 등을 제공한다.  
 
하늘정원길은 약 3만3000㎡ 크기로 에버랜드 최대 규모의 정원으로 만첩홍매, 율곡매, 용유매 등 11종 700여 그루의 매화나무와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들이 잘 어우러져 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에버랜드 최정상에 자리해 우주관람차, 티익스프레스 등 놀이시설과 수려한 자연 경관이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에버랜드 최고의 풍광을 자랑한다"며 "올해 봄 하늘정원길만 즐길 수 있는 가든패스를 운영해 보름간 1만여 명이 이용하는 등 봄꽃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고 말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