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엔비디아가 투자한 트웰브랩스, 시리즈A서 7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NEA, 엔비디아, 인덱스벤처스, 래디컬벤처스 등 글로벌 유력 투자사 다수 참여
엔비디아와 제품 및 연구 협력 모색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6-05 08:43 송고
(트웰브랩스 제공)
(트웰브랩스 제공)

영상이해 초거대 인공지능(AI) 개발 기업 '트웰브랩스'(Twelve Labs)가 약 5000만 달러 규모(약 700억 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트웰브랩스의 시리즈A 라운드에는 뉴엔터프라이즈어소시에이트(New Enterprise Associates·NEA)와 엔비디아의 자회사인 엔벤쳐스(NVentures)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다. 또한 인덱스벤쳐스(Index Ventures), 래디컬벤쳐스(Radical Ventures), 드림웍스(DreamWorks) 창업자 제프리 카젠버그의 원더코벤처스(WndrCo) 등 다수의 글로벌 유력 투자사가 참여했고, 국내에서는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했다.
트웰브랩스의 누적 투자 금액은 약 7700만 달러(약 1060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10월 전략적 투자에 참여했던 대다수의 투자사가 이번 시리즈A에 투자를 이어갔다. NEA는 신규 투자사로 새롭게 합류했다. 특히 NEA 파트너인 티파니 럭(Tiffany Luck)은 트웰브랩스의 신규 이사회 멤버로도 합류했다.

트웰브랩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페가수스' 및 '렝고' 모델의 업데이트 버전을 매달 출시할 예정이다. 전직군 대상 공격적인 채용에도 나선다. 현재 멀티모달 신경망 학습 능력 향상을 목표로 엔비디아와 협력해 기존 언어모델에 특화된 텐서RT-LLM의 성능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인 만큼 멀티모달 영상이해 분야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