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로나19 이후 소득격차 좁혀졌다"…한은 실험 통계

OECD 기준 맞춰 새 소득분배 통계 작성
"기초연금 등 정부 이전소득 재분배 효과"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6-05 08:18 송고
(자료사진) /뉴스1
(자료사진) /뉴스1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 소득 격차가 좁혀졌다는 한국은행의 실험 통계가 나왔다.

기초연금 등 정부가 제공한 이전소득이 소득분배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은 5일 가계 분위별 소득·소비·저축 통계인 가계분배계정을 신규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가계분배계정은 한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이드라인에 맞춰 매년 작성하고 국민계정 연간 잠·확정 공표 시기에 '실험적 통계'로 발표하기로 한 지표다.

통계 작성 결과 우리나라의 총본원소득(GNI)이 2018~2022년 어느 분위에 더 많이 돌아갔는지 흐름은 일정치 않았다.

다만 코로나 확산기인 2020년 이후 하위 계층인 1~3분위의 점유율은 대체로 상승한 반면, 4~5분위는 하락했다.
구체적으로 최하위인 1분위는 2020년 5.5%에서 2022년 6.8%로 상승한 반면 최상위인 5분위는 같은 기간 45.0%에서 42.8%로 하락했다.

특히 한은이 2018~2022년 GNI와 총처분가능소득(GNDI) 추이를 살핀 결과, 이전소득이 가계 소득분위 간 소득 격차를 축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소득은 소득세 등 경상세에 국민연금을 비롯한 사회부담금을 더한 뒤 기초연금 등 사회수혜금과 가계 간 경상이전을 가리키는 순기타경상이전을 뺀 값을 뜻한다.

저소득층인 1~2분위는 정부로부터 기초연금 등의 사회수혜금을 받아 총처분가능소득 점유율이 상승한 반면, 5분위는 소득세 등 경상세 납부 등으로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다만 이 통계는 가구 단위로 작성돼 개인 간 후생 비교 등을 위한 불평등 지표로 활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