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엔비디아 또 사상 최고, 시총 2조9000억달러 육박(종합)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4-06-05 05:50 송고 | 2024-06-05 05:52 최종수정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엔비디아에 인공지능(AI) 전용칩을 대량 주문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엔비디아가 1% 이상 상승, 시총이 2조9000억달러에 육박하게 됐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는 전거래일보다 1.25% 상승한 1164.37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지난달 30일 기록한 전고점 1152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이로써 시총도 2조8640억달러로 늘었다.
이로써 시총 2위 애플과의 시총 차이를 1000억달러 정도로 줄였다.

이날 현재 애플의 시총은 2조9800억달러로, 미국 기업 중 2위를 달리고 있다. 1위는 마이크로소프트(MS)로 3조920억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시총 '톱 5'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시총 '톱 5'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전문가들은 AI 특수가 초기여서 결국 엔비디아가 애플은 물론 MS마저 제치고 시총 1위에 등극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보고 있다.
이날 미국의 경제 전문매체 CNBC는 머스크가 테슬라는 물론 X(구 트위터), AI 스타트업 xAI에 AI 전용칩을 공급하기 위해 엔비디아에 수천개의 AI 전용칩을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CNBC는 테슬라의 내부 메일을 입수, 이같이 전했다.

머스크는 엔비디아에 테슬라보다 X와 xAI에 먼저 칩을 공급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4월 실적 발표에서 엔비디아의 AI 전용 칩인 'H100' 주문을 올해 말까지 8만5000개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었다.

그는 며칠 후 X에 올린 글에서 “테슬라가 올해 이와 관련해 100억 달러를 지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슬라가 엔비디아 칩을 매집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엔비디아 실적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날 엔비디아는 1% 이상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엔비디아는 지난달 22일 실적 발표 이후 주가가 20% 이상 급등했으나 이틀간 조정을 거친 뒤 전일부터 다시 랠리하고 있다.

전일 엔비디아는 젠슨 황 CEO가 차세대 AI 전용칩 ‘루빈’을 발표하자 4.90% 급등했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가 2일 국립대만대학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전용칩인 블랙웰을 소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가 2일 국립대만대학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전용칩인 블랙웰을 소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