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IOST, 국내 최초 'BV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기관' 인증 획득

노르웨이 선급협회, 미국 선급협회 이어 세 번째 국제 선급협회 인증
2014년 장비 도입 관련 연구 수행…주요 항만 관측 테스트 베드 구축 연구도 진행

(서울=뉴스1) 백승철 기자 | 2024-06-04 15:52 송고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 이희승)은 프랑스 선급협회(BV)로부터 국내 최초로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기관 인증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KIOST는 2021년 노르웨이 선급협회(DNV)에 이어 2022년에는 미국 선급협회(ABS)로부터 국내 최초로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기관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프랑스 선급협회(BV)는 1828년에 선박의 안정성 검사를 위해 창립돼 선박, 항공기 및 해양구조물의 등급책정과 안전 및 품질관리 분야를 책임지며, 전 세계 150여 개국 580여 지점망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검사기관이다.
해상 운송량 증가와 선박의 대형화로 인해 수중에서 발생하는 선박수중방사소음은 해양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수중방사소음의 규제를 위해 2014년에 상선을 대상으로 수중방사소음 규제 지침을 공식적으로 논의했으며, 지난해 규제 대상을 모든 선박으로 확장하는 지침서를 개정했다.

이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선급협회는 선박 수중방사소음의 측정 및 분석방법을 규격화해 선박에 등급을 부여하는 자체 규칙을 개발하고, 현재는 각 선급협회의 규격들을 하나의 단일 규격으로 통합하려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KIOST는 IMO의 수중방사소음 규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14년부터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 및 분석을 위한 장비를 도입해 꾸준히 관련 연구를 수행 중이다. 또 대형조선소와의 업무협력을 위해 우리나라 주요 항만에서 지속적으로 수중방사소음을 관측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 구축을 위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이희승 KIOST 원장은 "이번 인증 획득으로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되는 대형 선박의 수중방사소음 측정이 KIOST를 통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럽에서 영향력 있는 영국 로이드 선급협회(Lloyd‘s Register)로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기관 인증 영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선급협회(BV) 선박 수중방사소음 측정기관 인증서(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