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과학기술 인재정책, '데이터'로 고도화…"첨단기술 인력 미스매치 해소"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4-06-04 17:00 송고
데이터 기반 과학기술 인재정책 고도화 전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6.04 /뉴스1
데이터 기반 과학기술 인재정책 고도화 전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6.04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8회 심의회의에서 '데이터 기반 과학기술 인재정책 고도화 전략'을 심의·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정책은 인재 부족, 미스매치, 성장 여건 등 기존 인재 관련 주요 이슈를 데이터로 분석·접근하는 기반을 고도화하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과기정통부, 교육부, 외교부, 법무부, 고용노동부 등에 산재한 인재 데이터를 연계·종합 분석해 데이터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학생·연구자 지원체계 설계, 글로벌 연구·개발(R&D) 정책 기반 마련, 인재 데이터 중심 정책·투자 전략성 제고 등에 데이터를 활용한다.

생애전주기 지원 정책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는 연구자정보(IRIS)와 고용정보(고용보험 데이터) 간 연계·분석, 이공계 신규학위 취득자 성장 경로 추적조사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채용공고 원문을 활용해 12대 국가전략기술 직무별 인력수요와 필요 역량을 대학 커리큘럼과 비교해 정책 기반을 다진다.

산업계 재직자·은퇴자, 출연연 재직자 데이터베이스 등을 연계해 고경력·은퇴·경력단절 과학기술인 재교육, 재진입 정책에 활용한다.

인재 생애전주기 데이터 분석 체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6.04 /뉴스1
인재 생애전주기 데이터 분석 체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4.06.04 /뉴스1

12대 국가전략기술 분야의 국제적 인재 현황 데이터도 본격적으로 활용한다. 어느 영역에서 인재가 집중·부족한지, 국제협력 현황은 어떠한지 파악하고 국내 연구자의 기술 분야별 강점·공백 분야 및 연구 트렌드를 분석해 관련 정책에 활용한다.

또 각국 재외공관에서 제공하는 한국인 유학생 현황을 수집·활용해 인력 유출입 조사도 추진하고 한국에서는 외국인 참여 연구원 조사도 시행한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기술혁신은 결국 사람이 완성해 내는 것"이라며 "인재 데이터 기반을 강화하여 급격한 기술 환경 변화 속에서 개인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