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류시원 "돌싱·19세 나이 차로 결별→재결합" 아내와 러브스토리 공개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6-04 15:42 송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배우 류시원이 19세 연하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전했다.

4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측은 '류시원, 19살 나이 차 아내와 이별 택했던 이유!'라는 제목의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류시원은 "요즘은 나이 차이에 대해 많이 달라졌지만 사실 제가 보수적이어서 그런지 보통 띠동갑이어도 도둑놈 소리 듣지 않나. (당시 여자 친구와) 19살 나이 차이였다. 근데 이 친구가 너무 좋아지니까 걱정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사람들의 시선을 감당할 수 있을까 싶고 생각이 많아지더라. 이 친구는 아직 스물다섯인데. 가장 컸던 건 뭐냐면 나이 차이도 있었지만 저는 돌싱이었다"며 결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그는 "저보다 19살 어린데 초혼이고 스물다섯이다. 상상해 보면 내 기준에선 끝이 보이는 거다. 이 친구는 한창일 나이인데"라고 했다.

이어 "그 친구도 저를 좋아하게 되다 보니 고민이 되지 않았겠나. 그런 게 서로 느껴지다 보니 너무 좋아하는데 서로 조금씩 티 안 나게 밀어냈다"고 말했다.
류시원은 "그렇게 좋게 헤어졌다. 겉으로는 안 힘든 척했지만 힘들었다. 좋게 헤어졌으니까 서로의 생일도 알고 있어서 1년에 한두 번 정도? 크리스마스나 각자의 생일 때 안부는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몇 년을 헤어졌던 거냐"는 질문에 그는 "2~3년 정도 헤어졌었다. 3년 반인가 4년째 때 제 생일에 연락이 왔다. '오빠 생일 축하해요. 잘 지내시죠?'라고. 예전에는 '잘 지내. 너도 건강 챙겨'하고 끝내야 하는데 그때 그 문자를 받고 계속 이어가고 있더라"고 말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갈무리)

이어 "그래서 '언제 시간 되면 밥 한번 먹자'고 했다. (헤어진 지) 4년이 지났으니 정말 좋은 오빠 동생 사이로 밥 한 끼 하자는 의미였다. 만나서 자리에 앉았는데"라며 회상했다. 탁재훈이 "변했어?"라고 묻자 "아뇨"라고 답한 류시원은  "딱 만났는데 와"라며 뭉클함에 말을 잇지 못했다.

류시원은 이날 방송을 통해 19세 아내가 임신 9주 차라는 사실을 전하며 태몽에 대해서도 언급할 예정이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