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네타냐후 극우연정, 바이든표 휴전안에 내분…'총리 해임' 거론도

이 재무·안보장관 '연정 탈퇴' 위협…"하마스 붕괴 없이 종전 불가"
총리는 "인질석방용 일시휴전 가능"…유대정당도 "생명 중시" 지지

(서울=뉴스1) 김성식 기자 | 2024-06-04 14:37 송고
브라셀 스모트리히 이스라엘 재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밖에서 취재진과 만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수용할 경우 연정에서 이탈하고 총리 해임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스모트리히 장관 뒤로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피랍 인질 가족들이 인질 사진을 걸고 시위를 벌였다. 2024.06.03.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브라셀 스모트리히 이스라엘 재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밖에서 취재진과 만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수용할 경우 연정에서 이탈하고 총리 해임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스모트리히 장관 뒤로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피랍 인질 가족들이 인질 사진을 걸고 시위를 벌였다. 2024.06.03.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극우 연립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두고 내부 분열에 휩싸였다.

네타냐후 총리는 일부 수용 의사를 내비쳤지만,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영구 휴전이 최종 종착지인 만큼 휴전안을 받아선 안 된다는 주장이 극우 장관들 사이에서 나왔다. 급기야 '총리 해임'을 거론하기도 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연정 파트너인 브라셀 스모트리히 이스라엘 재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크네세트(의회) 밖에서 취재진과 만나 "정부가 항복 제안을 채택하기로 결정하더라도 우린 이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실패한 지도부를 교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네타냐후 총리를 "사력을 다해 축출하겠다"고 위협했다.

또 다른 연정 파트너인 이타마르 벤그리브 이스라엘 국가안보장관은 이날 크네세트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네타냐후 총리가 휴전 초안 전문을 공개하길 거부하며 이를 은폐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하마스의 붕괴 없인 무모한 거래(휴전)와 전쟁 종식은 없을 것"이라며 "네타냐후 총리가 전쟁을 끝내는 무모한 협정에 서명한다면 연정을 끝내겠다"고 경고했다.

스모트리히 장관과 벤그리브 장관은 각각 '종교 시온주의'와 '오츠마 예후디트(유대인의힘)'를 이끌고 있다. 두 당은 네타냐후 총리의 5개 야당 연합 중 '노움'과 함께 극우 성향으로 분류된다. 또 다른 연정 파트너인 '샤스'와 '토라유대주의 연합'은 초정통 유대주의 정당이다. 토라유대주의 연합의 이츠차크 골드크노프 대표는 이날 "생명보다 더 중요한 건 없다"며 인질 석방을 위한 휴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크네세트 외교·국방위원회가 개최한 비공개 회의에 참석해 하마스 피랍 인질 석방을 목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휴전안을 6주간 수용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어디까지나 피랍 인질 석방을 위한 일시 휴전이며 언제든 전투를 재개할 수 있다는 전제가 깔려 있어 바이든 대통령의 최종 구상인 영구 휴전과는 거리가 있다. '하마스 섬멸'이란 기존 전쟁 목표도 고수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백악관에서 긴급 회견을 열고 가자지구에 억류된 하마스 피랍 인질 석방과 이스라엘 내 팔레스타인 수감자 간 교환을 전제로 한 3단계 휴전안을 발표했다.

휴전안에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인구 밀집 지역에서 철수하면 6주간 휴전에 돌입해 노인·여성·어린이 등 인질과 수감자 일부를 맞교환하고(1단계) △휴전을 영구적으로 연장해 모든 하마스 피랍 인질을 석방하면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서 완전히 철수한 뒤(2단계) △폐허로 돌변한 가자지구를 재건하고 사망 인질 유해를 유가족에게 인도하는(3단계) 내용이 담겼다.


seongs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