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더미식 즉석밥, 밥 소믈리에 블라인드 테스트서 집밥 제쳐

백미밥·귀리쌀밥, 종합만족도·식감·풍미 등 관능평가 최고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4-06-04 13:35 송고
(하림산업 제공)
(하림산업 제공)

'더미식'(The미식) 밥이 밥 소믈리에로부터 '갓 지은 집밥보다 맛있다'는 평가와 함께 블라인드 테스트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림(136480)은 최근 조사 기업 글로벌리서치와 함께 일본취반협회가 발급하는 자격증을 취득한 밥 소믈리에 7명을 대상으로 더미식 밥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자격증은 쌀의 품종, 취반 과정, 쌀밥의 식미평가 교육 및 관능 테스트 과정을 거쳐 엄격한 소정의 시험을 통과한 인원에게만 주어지며 국내에 약 100여명이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주요 테스트 제품은 더미식 백미밥과 귀리쌀밥 등으로, 밥 소믈리에로부터 집밥에 비해 높은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백미밥은 더미식 백미밥과 시판 즉석밥 2종, 집밥, 업소밥 등 총 5종을, 귀리쌀밥은 더미식 귀리쌀밥과 집밥 등 총 2종을 평가했다. 평가 방법은 각각의 밥을 블라인드 형태로 관능 평가한 후 항목별 7점 척도로 절대 평가하는 방식이다.
평가 결과, 더미식 백미밥은 종합만족도 항목 평균 평점 4.3점을 얻어 총 5개 제품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더미식 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57.1%로, 집밥(14.3%) 보다 약 4배 높게 평가됐다.

세부적으로는 식감(5.0점), 풍미(4.1점), 맛(4.1점), 밥알이 고슬고슬하게 보이는 정도(5.3점)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더미식 귀리쌀밥 또한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평균 평점 5.6점을 얻으며 집밥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더미식 귀리쌀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85.7%로, 집밥(57.1%) 보다 우위를 선점했다.

식감(5.6점), 풍미(5.3점), 맛(5.3점), 밥알이 고슬고슬하게 보이는 정도(5.6점)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집밥을 앞섰다. 선호도 평가에서도 동일한 항목에서 귀리쌀밥이 집밥보다 높게 나왔다.

통합 데이터 분석 솔루션 및 컨설팅 서비스 기업 피앰아이에서 전국 만 20~59세 성인 남녀 중 최근 1개월 이내 즉석밥 구매, 취식 경험자 및 더미식 밥 취식 경험자 총 1000명을 대상으로 더미식 밥 취식 경험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65.5%)이 '풍미'와 '식감'에 가장 만족감을 드러내 밥 소믈리에 전문가와 만족 항목이 일치했다.

특히 더미식 밥의 재구매 의향에 '밥알의 식감이 좋아서'(32%), '갓 지은 밥 맛과 같아서'(29.1%), '풍미가 좋아서'(26.6%), '건강한 느낌이 들어서'(26.6%)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림 관계자는 "간편성은 물론 맛과 풍미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맞게 즉석밥도 집밥 수준까지 퀄리티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생각해 갓 지은 밥 맛을 구현해내는 것에 집중했다"며 "더미식을 통해 이제 많은 분들이 집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집밥보다 더 맛있는 밥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h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