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보검 "수지와 열애? 굉장히 친해…어색해지고 싶지 않다" 웃음 [N인터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4 12:43 송고 | 2024-06-04 14:31 최종수정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배우 박보검이 탕웨이가 했던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주연 박보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보검은 극 중 정인(수지 분)의 남자친구로, 의식불명에서 깨어난 후 다시 마주하게 된 모든 것이 낯설고 혼란스러운 남자 태주 역을 맡았다. 태주는 뇌 손상으로 예전 같지 않은 자신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고, 낯선 모든 것에 적응하기 위해 애쓰지만 사소한 것들이 조금씩 어긋나기 시작하며 정인과 갈등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박보검은 탕웨이가 수지와 자신이 사귀었으면 좋겠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굉장히 친하게 지내고 있다"면서 "그런 말로 더 어색해지고 싶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배우로 만난 수지에 대해서는 "MC로서 만났을 때도 좋았지만 연기를 같이하는 것도 참 좋았다"며 "상대 배우와 이렇게 정말 모든 작업을 처음부터 끝까지 했던 기억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서로 이 작품을 너무 좋아한다, 그 캐릭터를 사랑하는 모습들이 수지 씨한테도 있었다, 수지 씨를 보면서 참 정인이라는 인물을 좋아하고 사랑하는구나 그리고 이 작업을 즐기고 있구나라는 게 보여서 저도 뿌듯하고 저도 즐거웠고 같이 힘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굉장히 여러 가지 매력이 있는 배우더라"며 "연기도 연기지만 정말 사람들 사람으로 만났을 때도 굉장히 털털하고 서로 존중해 주려고 하는 마음도 있고 배려심도 있고 되게 좋은 친구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인지 언젠가 나중에 감독님께서도 말씀해 주셨지만 저랑 태주랑 정인이를 또 만나고 싶다고 말씀을 해 주시더라, 그래서 뮤지컬 영화를 만들어봤으면 좋겠다고 하셨다"고 귀띔하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한편 '원더랜드'는 오는 5일 개봉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