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 유엔 안보리에 바이든표 '3단계 휴전' 지지 결의안 발의

"안보리, 이행 촉구에 동참해야"…'적대행위 영구적 중단' 문구도

(서울=뉴스1) 김성식 기자 | 2024-06-04 11:13 송고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가 지난 3월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자료사진>. 2024.03.2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가 지난 3월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자료사진>. 2024.03.2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제안한 가자지구 '3단계 휴전' 방안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안보리가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데 동참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는 미 정부가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 초안을 입수했다. 초안에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를 상대로 휴전안을 수락하고 "어떠한 지체나 조건 없이 이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또한 "적대 행위의 영구적 중단을 목표로 당사자들이 일단 합의한 휴전 조건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는 문구도 실렸다. 결의안은 현재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된 안보리 위원회에 회람됐다.

미국의 결의안 발의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알제리가 지난달 28일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 공격 중단과 하마스 피랍 인질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내놓은 지 7일 만이다.
두 결의안 모두 안보리에서 채택돼 구속력을 얻으려면 표결을 통과해야 한다.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며, 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이라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백악관에서 긴급 회견을 열고 가자지구에 억류된 하마스 피랍 인질 석방과 이스라엘 내 팔레스타인 수감자 간 교환을 전제로 한 3단계 휴전안을 발표했다.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6주간 휴전에 돌입해 인질-수감자를 맞교환하면 휴전을 연장해 이스라엘군이 철수한 가자지구를 재건하는 방안이 단계적으로 담겼다.

이와 관련해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의 휴전안이 가자지구의 위기를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종식할 것으로 본다며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seongs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