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간 주도 '뉴스페이스'…K-우주기업 의견이 궁금합니다"

우주청, 발사체 부문 시작으로 산업계 간담회 순차 진행

(서울=뉴스1) 윤주영 기자 | 2024-06-04 13:30 송고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우주항공청 제공) 2024.5.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우주항공청 제공) 2024.5.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우주항공청은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우주수송(발사체) 부문 산업계 의견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대한항공(003490), 비츠로넥스텍, 우나스텔라, 이노스페이스(462350), 케이마쉬,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한양ENG(045100),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현대로템(064350) 등 10여개의 국내 발사체 관련 기업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간담회를 주재한 윤영빈 우주항공청장은 "뉴스페이스 시대의 우주항공 발전 주역은 기업"이라며 "창의성을 기반으로 한 민간 중심의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 말했다.

노경원 우주항공청 차장은 우주항공청 정책 방향을 기업에 공유했다. 각 기업 참석자는 업계 동향·애로사항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발사체 산업 발전 방향과 관련해 의견을 개진했다.

우주항공청은 현장 중심의 정책 개발을 목표로 수송 부문을 시작으로 인공위성, 우주과학탐사, 항공 혁신 등 산업계 간담회를 순차 진행할 예정이다.



legomast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