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크루그먼 "중국, 수요 촉진할 '정부 지출' 기이하게 싫어해"

"중국 현실인식 부족 위협…수출 모델 지속불가능"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24-06-04 10:33 송고
200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Paul Krugman) 뉴욕시립대 교수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년 경제발전 경험공유사업(KSP) 성과공유 컨퍼런스'에 참석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200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Paul Krugman) 뉴욕시립대 교수가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년 경제발전 경험공유사업(KSP) 성과공유 컨퍼런스'에 참석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는 중국이 수요를 촉진하기 위한 정부지출을 "기이할 정도로 꺼린다(bizarrely unwilling)"고 말했다.

크루그먼은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중국 지도자들이 생산 대신 소비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정부 지출을 사용하는 것을 "기이하게도 꺼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현실인식 부족이 우리 모두에게 위협이 된다"며 "중국이 수출하려는 모든 것을 흡수할 수 없으며, 세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경제 모델은 "매우 부적절한" 국내 지출과 투자기회 부족으로 인해 지속 불가능하다고 크루그먼은 평가했다.

중국이 더 많은 생산이 아닌 수요를 지원해야 한다고 크루그먼은 강조했다. 크루그먼의 발언은 최근 재닛 옐런 재무장관을 비롯한 미국 경제관료들의 지적과 일맥상통한다.
옐런 장관은 중국이 단순히 수출로 자국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중국의 과잉 생산과 막대한 보조금을 받은 중국산의 해외 덤핑 우려가 새롭게 제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shink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