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은 "소비자물가 상승률, 완만한 둔화세 이어갈 것"

물가점검회의…5월 소비자물가 2.7% 상승
전월 대비 0.2%p 하락…전망 경로 부합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6-04 09:54 송고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5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스1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5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스1

한국은행은 4일 "물가 상승률은 앞으로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은은 이날 물가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2.7% 상승했다는 통계청 발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가공식품 가격의 오름 폭이 확대됐으나 근원상품과 농축수산물 오름세가 둔화된 데다 지난해 전기·가스요금 인상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하면서 전월(2.9%) 대비 0.2%포인트(p) 내렸다.

이는 2개월 연속 물가 둔화세다.

생활물가 상승률도 농축수산물 가격 둔화 등으로 3%대 초반(3.1%)으로 떨어졌다.

회의를 주재한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최근 국제유가와 농산물 가격 둔화를 감안할 때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 전망 경로대로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존한 가운데 국내외 경기 흐름, 기상 여건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만큼 물가가 예상대로 목표에 수렴해 가는지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