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이스라엘 3단계 휴전안' 지지…"외교적 노력 높이 평가"

외교부 대변인 성명…"당사자들 수용해야"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2024-06-03 20:15 송고
© News1 안은나
© News1 안은나

정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3단계 가자전쟁 휴전안'에 대해 지지 의사를 표했다.

정부는 3일 외교부 대변인 성명에서 "최근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공개한 이스라엘-하마스 사태 관련 휴전 협상안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이번 협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국들이 경주한 외교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모든 당사자들이 협상안을 즉각 수용하고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지구 전쟁에 있어 이스라엘이 3단계로 이뤄진 새 제안을 해왔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지난 몇 달 동안 우리 협상단은 단순 임시 정전이 아닌 지속적인 종전을 추구해왔다"며 "이스라엘이 새 제안을 내놨고 이는 지속적 정전, 모든 인질의 석방까지 담은 로드맵"이라고 설명했다.
3단계 중 첫 번째 단계는 '완전한 정전과 함께 가자지구의 인구 밀집 지역에서 이스라엘군의 철수'다. 여성과 노인, 부상자와 같은 '일부 인질들의 석방' 또한 진행한다.

2단계는 '모든 생존 인질을 교환하고 이스라엘군이 가자에서 철수'하며, 3단계는 '가자지구 재건 계획이 시작되고 사망한 인질의 시신을 유족들에게 전달'하는 내용이다.


n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