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비 "♥김태희, 잘생긴 사람 좋아해…처음엔 식사 제안 거절당했다"

'짠한형 신동엽' 3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4-06-03 19:51 송고
유튜브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 화면 캡처
유튜브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 화면 캡처

비가 김태희와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3일 오후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에서는 가수 비(정지훈)가 출연한 가운데 아내인 배우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는 "광고 촬영장에 갔는데 김태희 씨가 있더라. 그때는 제가 여자 친구가 없을 때였다"라며 "그렇게 만났는데, 저랑은 스타일이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분이 제 스타일은 아니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를 들은 개그맨 신동엽이 "태희 씨도 자기 스타일이 아니었을 수 있어"라면서 웃었다. 그러자 비가 "그건 100% 맞다. 그런 얘기를 했었다, 저한테 잘생긴 사람이 좋다고. 처음 다가갔을 때 '제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못 참겠더라. 전화번호를 알고 싶었다. 어떻게든 알아내서 전화했다. 제가 비, 정지훈이라고 하니까 왜 전화했냐고 하더라. 식사라도 한번 했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왜 해야 하냐고 묻더라. 자기는 괜찮다고 하는 거다"라며 "전화를 끊고 생각했더니 화가 났다. 그래서 다시 전화했다. 또 전화는 받더라. 또다시 식사하자고 했더니 굳이 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비가 입대를 했고, 그때 잘못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처음으로 식사를 할 수 있었다고. 비는 "그리고 한 1년이 지났는데, 군대에서 휴가 나왔다고 밥이나 한번 먹자고 했더니 이렇게 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