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늘 밤 죽여줄게' 외치더니 칼로 신랑 XX 터치하라고"…신부 울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03 15:17 송고
© News1 
© News1 

육군 남편의 후배 간부들이 결혼식 당일 원치 않은 예도 이벤트를 벌여 결혼식을 망쳤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A 씨는 지난 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결혼식 다시 하고 싶다"고 털어놓으며 지난해 11월에 치른 결혼식을 회상했다.
그는 "아직도 울컥울컥 생각난다. 예도할 때 천박한 것, 남편이 내 옆을 떠나는 것, 나를 들어 올리거나 이런 비슷한 행동은 싫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결혼식은 A 씨의 바람과 다르게 진행됐다고.

1관문에서 남편이 홀 밖으로 뛰어나가서 '오늘 결혼한다'며 삼창하고 들어와 A 씨를 등에 앉히고 팔굽혀펴기하면서 '오늘 밤 죽여줄게'라고 외쳤다. 이어 A 씨에게는 '아이 좋아'라고 말하게 했다고 한다.

A 씨는 "2관문에서는 애교, 3관문에서는 내 손에 칼 쥐여주더니 그거로 남편 XX(중요 부위) 터치하라고 했다"며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남편의 어디가 가장 마음에 드냐'고 질문해서 얼굴 터치했다가 XX 터치하라고 했다. 하기 싫어서 엉덩이 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싫다고 했던 거 다 했다. 난 내 결혼식이 성스럽고 아름다웠으면 좋겠다고 누누이 말했는데 천박한 결혼식으로 끝나서 너무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또 A 씨는 "남편이 육군 중대장이라 간부들이 해줬다. 남편이 어떻게 할 거냐고 계속 물어봤는데 재밌게 준비한다길래, 이런 건 피해달라고 전달했다. 그래 놓고 저렇게 했다"며 "남편한테도 비밀로 하고 본인들끼리만 재밌었다. 당일날 부랴부랴 준비한 것 같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그때 예도했던 사람들이 저렇게 해놓고 10만 원씩 받아 갔다. 사과도 받았지만 없던 일이 되는 게 아니지 않냐. 진짜 속상하다. 다시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데, 다른 사람 결혼하는 거 볼 때마다 생각난다"고 하소연했다.

누리꾼은 "예도 단이 수준 이하네", "이 정도면 남편이랑 원수 사이 같다", "너무 싫었겠다", "생각만 해도 민망하다", "커플한테 성희롱 좀 하지 마라", "진짜 천박하다", "ROTC 출신인데 결혼식 때 예도 안 한 게 인생에서 잘한 결정 중 하나" 등 A 씨를 위로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